K君's Tales

kei2.egloos.com

포토로그



나홀로 숨바꼭질(인형 숨바꼭질) Horror



*주의*
여기에 쓰여진 것은 오컬트적 강령술로써 상당히 위험하다고 한다.
시도할 경우 일어나는 모든 일에 대해서는 당사자의 책임이다.



준비물

인형(솜으로 채워진 헝겊인형으로 손과 발이 있는 것)
쌀(인형안에 채울 수 있을 만큼)
바늘
붉은 실
칼이나 송곳
소금물



사전 준비

1. 인형의 실을 뜯어 솜을 빼고 쌀을 채워 넣는다
(쌀 한줌 쥐어넣는게 아니라 솜을 다 빼고 쌀로 꽉꽉은 아니더라도 몸의 형체는 띄게 채워넣는 것임.)
2. 자신의 손톱을 잘라 인형 뱃속에 넣고 봉합한다
3. 봉합이 끝나면 붉은 실로 인형의 몸을 감싸듯이 묶는다
4. 욕실 세숫대야에 물을 채운다
5. 자신이 숨을 곳에 술이나 소금물을 1컵 준비해 놓는다




방법

1. 인형에게 이름을 지어준다
2. 새벽 3시가 되면 "첫 번째 술래는 XX(자기 이름)" 라고 인형을 향해 세 번 외친다
3. 욕실로 가서 인형을 세숫대야에 넣는다
4. 집안의 불을 모두 끄고 텔레비전을 켠다
5. 눈을 감고 열을 센 후 준비해 둔 칼을 갖고 욕실로 간다
6. 인형앞으로 가서 "xx(인형 이름) 찾았다!" 라고 말하고 인형을 칼로 찌른다
7. "다음은 xx(인형 이름)가 술래다" 라고 말하고 칼을 인형앞에 둔다
8. 곧장 도망쳐 숨는다




끝내는 방법

1. 소금물을 입에 머금고 숨어있던 곳에서 나와 인형을 찾는다(소금물을 뱉지 않도록 주의)
2. 인형을 발견하면 남은 소금물과 입 속의 소금물을 인형에게 뿌린다.
3. "내가 이겼다" 라고 세 번 말한다
4. 인형은 반드시 버릴 것(태우는 것이 좋음)




주의점
집 밖으로 나가지 말 것
불은 꼭 끌 것
숨어 있을 때는 조용히
혼자 있을 때 행할 것

 

 

 

  

 

 ==================================================

작년 쯤 꽤나 무서운 2ch의 중계실황과 함께 한국에 상륙해
인터넷을 휩쓸고 지나간 나홀로 숨바꼭질.
(2채널 오컬트 게시판의 실황중계글을 번역펌글 http://gall.dcinside.com/list.php?id=mystery&no=343713)
이를보고 한국에서 거의 최초로 따라한 3명이 있었는데..
이들도 심상치 않은 경험을 했다고 밝힘에 따라 인터넷에서 폭발적으로 번져나갔다.
(한국의 여러 경험담 http://blog.naver.com/jinahcat?Redirect=Log&logNo=20061012323)


꽤나 그럴듯 하다.

쌀은 농경문화에서 흔한 주술적 도구이고, 손톱은 그 주술의 핵인거라고 보인다.
말하자면 쌀은 피와 살이고 손톱은 심장, 혹은 영혼을 붙들어매기 위한 장치 쯤?
간단히 이름을 지어주는 것 만으로 쌀로 채워진 인형에 정말 혼이 들어가게 할 수 있을런지는 의문이긴 하지만..
술이나 정화된 소금은 부정한 것을 물리치는 영적인 힘이 있어서 간단한 결계를 그릴 때도 쓰인다.
농경문화에서 쌀만큼 곡물로 빚은 술이 중요한 의미를 차지하므로 화학주나 과실주보단 곡주가 나을듯 하다.
물론 맥주말고.

인형도 그렇다.
관이나 무덤이 비면 그걸 채우기 위해서 사람이 더 죽는다고 한다.
그럴때 그걸 막기 위해서 빈 무덤이나 관에 인형을 묻는다.
그럼 액막이가 된다고...
즉, 인형은 주술적으로는 사람의 몸이나 같다.
여러 잡신이 많고 주술문화가 많은 일본에선 
인형엔 혼이 들어가기 쉽다고 눈을 꿰매기도 하고,
함부로 버리지 않고 태우기도 한다고 들었다.

일단 인형을 만들고 이름을 지어주고, 칼로 찌름으로써
하나의 주술적 저주가 완성된다고 보면 된다.
이런 의식으로 인형은 식신이 되는데 이때 타인에게 방해를 받으면
그 타인에게 모든 피해가 돌아갈 수 있으므로 혼자있을 때 하라는 것 같다.

TV를 켜두는 이유는 TV가 민감해서 정말 귀신이 왔는지 아닌지 알 수 있다고 한다.
정말 혼이 강령했다면 TV가 이상징후를 보인다고..
소리가 점점 커진다던지 채널이 막 바뀐다던지.

장소를 집으로 한정하는 것은
집이 일단 하나의 결계고 바깥과 구별되어진 장소이기 때문이며
또한, 혼자 있을때 하라는 것과 마찬가지로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갈 수 있기 때문인 것 같다.


엄청 해보고 싶지만 나 자신은 영적으로 엄청 둔감한 체질이라 성공할 것 같지 않다.




덧글

  • 행인 2009/08/12 21:09 # 삭제 답글

    퍼갑니다ㅇㅅㅇ
  • K君 2009/08/12 21:20 #

    어디로 퍼가셨는지도 알려주셨으면 더 좋았을텐데.. ^^;;

    퍼가신거 보면 재밌게 보셨단거죠? 다행이네요 ^^
  • 아카리 2009/08/25 18:47 # 삭제 답글

    할게 못됩니다 , 정말 추천하기싫은건데요 저는 발목에 물이올라오는 현상을 겪엇습니다. 물론 티비고 컴퓨터까지 켜놧는데 티비는 화면이 봐끼고 컴퓨터는 미쳣는지 지혼자 재부팅을 계속하더군요. 컴퓨터 소리가 맘대로 올라갓다 내려갓다함은 물론 꺼지는소리가 계속나기도 햇습니다. 너무무서워서 36도짜리 보드카를 가지고 뿌려서 죽을위기는 다행이 넘겻지 만 정말 무서워서 다시는 하고싶지 않네요
  • K君 2009/08/25 20:42 #

    와 정말 무서우셨겠군요!

    여태 살아오면서 무서운 경험을 '직접' 한 적이 없는 저는
    한번쯤은 겪고싶은 경험이지만요^^;

    다시 혼자살게 되면 한번 해보려고 생각중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가로